메인 > 세무회계뉴스 > 정치 및 경제

한국당, 지방선거 앞두고 '홍준표 사당화' 잡음 No. 346331

자유한국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열을 재정비해 나서야함에도 불구하고 당내 '홍준표 사당화' 논란이 끊이지 않으며 내부 잡음이 일고 있다.

앞서 류여해 전 최고위원과 막말 논란 등으로 한 차례 곤욕을 치른 홍 대표는 최근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의 당원권 정지 처분 해제를 놓고 당 안팎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전날 "홍 대표가 독단, 무원칙의 운영으로 당 최고위원회를 사당화시키고 있다"면서 "홍 대표의 품격 없는 막말과 독단적인 사당화 논란이 한국당의 저조한 지지율의 이유"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 징계 해제는 최고위 표결 절차 없이 홍 대표가 최고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과반 이상 찬성해 통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최고위원은 반대 의사 뜻을 밝혔지만 홍 대표가 전체 의견을 반영해 통과시킨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당을 향해 총질을 했던 김 의원에 대한 징계 해제에 대해 제가 반대했음에도 홍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이 힘으로 밀어붙여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4선 이상 중진 7인도 '보수정당 붕괴에 홍 대표 책임이 있다'면서 '홍준표 사당화' 논란에 불씨를 키웠다. 이들은 지난 최고중진 연석회의 재개를 요구했다 홍 대표로부터 거절당한 뒤 또 성명서를 발표한 것이다.

앞서 홍 대표는 중진 의원들의 요구에 대해 "당내 총질에만 아르바이트 하듯 하는 것이 야당 정치라고 생각하냐"고 응수하며 사실상 묵살했다.

정갑윤·이주영·심재철·정우택·홍문종·유기준·나경원 의원 7명은 2차 성명서를 내고 "홍 대표의 독선적인 비호감 정치가 지리멸렬한 보수정당을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현재 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유일 대안 수권세력으로 인식되지 못한 채 지지율 답보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게 엄연한 현실"이라며 "누구의 탓보다 바로 홍 대표 본인의 독선적이고 비화합적인 비호감 정치에 문제의 본질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홍 대표는 공개 최고위를 한 달 넘게 열지 않으면서 강경 모드로 일관하고 있다. 다만 당협위원장 선정이나 당원권 징계 해제 등 당 차원의 의결이 필요할 경우엔 비공개 회의를 열었다.

일각에선 사당화 논란 전면에 정갑윤·정우택·홍문종·유기준 의원 등 구 친박계 중진들이 포함돼 있어, 지선을 앞두고 이른바 친홍과 친박 간의 다시 불이 붙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